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의대생 수업참여 하면 공개 사과"…선 넘은 집단행동 엄정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의대생의 수업거부 집단행동 참여를 강요한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21일 의대생 집단행동 참여 강요 사례가 확인돼 지난 18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수도권에 있는 한 의과대학에서 '의대 TF' 명의로 의대생들에게 수업 재개와 관계없이 단체 수업 거부를 지속할 것을 요구했다.

단체 행동 서약을 어기고 수업에 참여할 시 전 학년 공개 대면 사과와 학습자료, 이른바 '족보'에 대한 접근 금지 등을 명시한 점을 확인했다.

또 수업에 참여한 학생은 전 학년에 공개적으로 대면 사과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해당 의대 TF는 대면 강의, 임상 실습뿐 아니라 온라인 수업도 출결 현황을 인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교육부는 "학습권 침해 행위는 절대로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원칙에 근거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