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제빵 기사들 '민노총 탈퇴 강요'…허영인 회장 결국 구속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바게뜨 제빵 기사들에게 민주노총을 탈퇴하라고 종용한 혐의로 검찰이 허영인 SPC 회장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허 회장의 지시를 받고 노조를 탄압한 SPC 전·현직 임직원 등. 열일곱 명도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민주노총에 소속된 조합원에겐 승진이 어려운 낮은 점수를 주고, 탈퇴한 조합원에겐 인사상 혜택을 준 걸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면서 제빵 기사들의 개인정보를 전달하는 등 사측에 친화적인 한국노총에 소속된 조합원을 늘리는 걸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허 회장은 검찰의 소환 통보에 여러 차례 응하지 않았다가 병원에서 체포돼 구속됐습니다.

성화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