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사설] 의정갈등 해소에 이젠 야당도 함께 나서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정갈등이 시작된 지 두 달이 넘었다. 정부와 의료계는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갈등이 복잡해지는 양상이다. 이런 상태가 이번 주에도 계속되면, 환자와 그 가족뿐 아니라 교육계 나아가 온 국민의 불편과 불안감이 고조될 수밖에 없다.

정부가 지난 19일 2000명의 의대 증원분 중 50~100% 범위 안에서 내년에 한해 신입생 자율 모집을 허용한다고 밝혔지만 갈등은 잦아들 기미가 없다. 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은 의료현장에 복귀하지 않고, 의대생들은 휴학계를 내고 집단으로 수업을 거부하고 있고, 의대 교수들은 대거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달 말이 사태해결의 '데드라인'이 된다. 오는 25일 의대 교수의 사직서 처리가 예정돼 있고, 이달 말이면 의대 학생들의 무단결석이 누적돼 무더기 유급위기로 몰린다. 의대 학생 및 교수단체가 정부의 의대증원분 대학 자율적 모집 허용 조치에 대해 '증원 원점 재검토'를 주장하고 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장 및 학원장들은 21일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 의료단체들은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그렇다고 의정갈등에 뚜렷한 출구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의정갈등 해소만큼 절박한 민생현안은 없다. 이 문제가 총선 후 여야 협치의 최우선 대상으로 부각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잇따라 민생이 최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 중 여야 영수회담이 예정돼 있는데 야당은 의정갈등을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했던 지금까지의 방관자적 태도를 버리고 국정운영의 한 축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 이제 의료갈등 해소에 여야가 함께 나설 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