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대구 동구, 동대구복합환승센터 건너 '성매매 우려' 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매매 Zero 동구 캠페인

아주경제

대구 동구청은 신천4동 동대구복합환승센터 건너 성매매 우려 업소 125개소를 대상으로 민·관 합동 야간점검을 실시했다. [사진=대구 동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광역시 동구청은 지난 18일, 신천4동 동대구복합환승센터 건너 일대에 밀집한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숙박업소 등 성매매 우려 업소 125개소를 대상으로 민·관 합동 야간점검을 실시했다고 21일 전했다.

이번 점검은 성매매집결지(자갈마당) 폐쇄 후 신·변종 성매매 및 유흥업소를 통한 성매매 우려가 커짐에 따라 성매매 등 여성 폭력을 근절하고 피해자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 동구청과 성매매 피해지원 민간단체, 동부경찰서, 동부소방서, 대구시, 대구시교육청 직원 등 8개 조 36명의 점검반은 △성매매 방지 게시물 부착 여부 △성매매(알선) 행위 금지 △청소년 출입 여부 △업소별 소방시설 규정 준수 여부 등 예방과 계도 중심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윤석준 동구청장은 “성매매 방지를 위한 합동점검 및 홍보 캠페인을 통해 성매매 근절에 대한 구민의 건전한 의식을 함양하고, 성매매 우려 업종 밀집 지역에 대한 점검 등 예방 활동 강화로 성매매 Zero 동구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대구=이인수 기자 sinyong67@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