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환율, 올해 7.3% 치솟아...금융위기 때보다 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원 달러 환율이 올해 들어서만 7% 치솟으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때 상승 폭을 넘어섰습니다.

미국의 금리 인하 지연 전망으로 달러 강세가 이어지는 데다가 이스라엘-이란 대립 격화로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수요가 늘었기 때문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유정 기자!

연초부터 원 달러 환율 상승세가 심상치 않은데요.

어느 정도 오른 겁니까?

[기자]
네, 원 달러 환율은 올해 들어서만 7% 넘게 치솟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