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국민카드도 해외여행 특화카드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국민 트래블러스 체크카드’ 출시

하나·신한카드 이어 트래블카드 경쟁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최근 해외여행 수요가 늘면서 카드사들이 관련 특화 카드를 연이어 선보이며 고객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다.

이데일리

KB국민카드는 국내외 다양한 영역에서 여행 혜택을 제공하는 ‘KB국민 트래블러스 체크카드’를 22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KB국민 트래블러스 체크카드’는 국민은행과 협업을 통한 여행 특화 체크카드 상품이다. 전월 이용실적 조건 없이 환전 시 환율 우대 100%, 해외 ATM 인출 수수료 100% 면제, 해외 가맹점 이용 수수료 면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카드는 33종의 통화에 대해 최대 200만원까지 환전을 지원하며, KB 페이앱으로 카드 신청부터 오픈 뱅킹 연결 계좌를 통해 원하는 금액만큼 ‘KB 페이 외화머니’에 충전해 이용할 수 있다. KB Pay에서 33종 통화 환전 시 상시 환율 우대 100%를 제공하고 재환전(환급) 시에도 올해 말까지 환율 우대 100%를 제공한다. 해외 가맹점과 해외 ATM 이용 수수료 역시 전월 이용실적 조건 없이 100%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해외여행 특화 카드의 선두주자는 하나카드다. 2022년 7월 출시된 하나카드의 ‘트래블로그’는 하나머니앱을 통해 41종 통화로 무료 환전하고, 결제·출금 수수료 없이 전세계에서 이용 가능한 대표 해외여행 서비스다. 2023년 1월 해외 체크카드 점유율 1위에 오른 뒤 14개월 연속 선두를 지키고 있다. 지난 2월 기준 가입자 수 400만명을 넘어섰다. 이달 18일부터는 트래블로그의 연결 계좌를 전 은행으로 확대했다.

신한카드가 신한은행과 지난 2월 14일 출시한 ‘신한카드 SOL트래블 체크’도 최근 50만장을 돌파했다. 이 카드는 미국 달러, 일본 엔, 유로 등 통화 30종을 수수료 없이 환전할 수 있으며 전 세계 공항 라운지 1200여곳을 상·하반기 1회씩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