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블링컨 미 국무장관, 10개월만 중국 방문 목적 3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 24~26일 베이징·상하이 방문

왕이 중공 주임 등과 중동·우크라·대만·북한·남중국해 문제 등 논의

국무부 "방중 목적 3가지, 주요 문제 진전·우려 전달·경쟁 관리"

아시아투데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오른쪽)과 왕이(王毅)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이 2023년 10월 26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국무부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오는 24~26일 중국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에서 중국 측 카운터파트 왕이(王毅)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 등을 만날 계획이라고 국무부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방중 기간 중국 고위관리들과 중동 위기·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남중국해 등 다양한 양자·역내·국제 문제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1월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합의한 대(對)마약 협력 및 군사 대화 재개·인공지능(AI)·인적 관계 강화 등을 이행하기 위한 지속적인 협력에 관해 논의하고, 양국이 이견을 보이는 분야를 포함해 책임 있게 경쟁을 관리하는 것의 중요성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국무부 고위관리는 전날 진행한 온라인 브리핑에서 △ 주요 문제에 대한 진전 △ 양자 간 역내·국제 문제에 대한 우려를 명확하고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것 △ 책임 있는 경쟁 관리 등 3가지 이번 방중의 주요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고위관리는 블링컨 장관이 러시아의 방위 산업 기반에 대한 중국의 지원, 인권 침해, 불공정한 경제 및 무역 관행 등에 대해 미국의 우려를 다시 제기하고, 중동 정세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남중국해에서의 중국 도발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도전 과제와 북한의 위협적인 언어와 무모한 행동에 관해 논의하고, 대만해협 전역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고위관리는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23년 11월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의 저택 '파일롤리 에스테이트(Filoli Estate)'에서 취임 후 두번째 대면 정상회담을 한 후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해 6월 베이징에서 왕 주임뿐 아니라 시 주석을 만났으며, 이어 블링컨 장관과 왕 주임은 그해 7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회담을 가졌다.

이어 왕 주임이 그해 10월 말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블링컨 장관에 이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났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2일 전화 통화를 하고 고위급 외교와 실무 협의를 통해 양국 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자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 직후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했으며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둥쥔(董軍) 중국 국방부장이 16일 화상 회담을 갖고 17개월 만에 양국 군사 대화를 재개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