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대통령실 "올해 G7 초청국은 아프리카 이슈 관련국" …'한국초청 불발' 주장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7정상회의 의장국 의제 따라 초청국 선정

유럽 국가 의장국일때 아프리카 국가 위주

G7정상회의 외 장관급 회의 등 협력 긴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수임·나토 초청 등

글로벌중추국·G7플러스 등 외교 '이상무'

뉴시스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장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5.2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대통령실은 한국이 올해 G7(주요 7개국)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했으며 이로써 '글로벌 중추국가'라는 윤석열 정부의 외교가 무색해졌다는 보도에 대해 "G7 정상회의는 의장국의 관심 의제에 따라 초청국을 선정해왔으며, G7과의 협력은 정상회의 참석 형태로만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G7 의장국 이탈리아는 자국 내 이민 문제와 연결된 아프리카?지중해 이슈 위주로 대상국들을 선정한 것으로 이해해고 이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1년(의장국 프랑스), 2015년(독일) G7정상회의에서 초청국은 아프리카 국가로만 구성됐다.

대통령실은 "G7과의 협력은 정상회의 참여 형태로만 이뤄지는 1회성 이벤트가 아닌,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한 연중 상시 공조의 형태"라며 "우리나라는 올해도 정상회의 외 여러 G7 장관급회의에 초청을 받음으로써 분야별 논의에 긴밀히 참여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가 정한 의제와는 직접적 관계가 없는 데다, G7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했다고 해서 G7과의 협력은 물론이고 나아가 세계 주요국들과의 외교에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보도는 잘못됐다는 뜻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국은 디지털장관회의(3월), 재무장관회의(5월 예정), 과학기술장관회의 및 통상장관회의(7월), 외교장관회의(11월) 등 G7주도의 분여별 회의에 참여했거나 참석할 예정이다. 6월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열리는 G7정상회의에만 참석하지 않는 것이다.

한국은 G7 분야별 회의 외에도 올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을 수임했으며, 2022년과 2023년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은 바 있다. 올해 나토 정상회의에도 초청받았다.

그 외에도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지난 3월 한국에서 개최했으며 오는 5월에는 AI 서울정상회의도 열린다.

대통령실은 "우리 외교기조인 글로벌중추국가(GPS) 비전은 자유, 평화 등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규범 기반의 국제질서를 지켜나가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G20 등 국제무대에서도 G7 및 유사입장국들과 함께 글로벌 경제, 기후, 개발 등 우리와 관련된 주요 이슈에 대해 긴밀히 조율된 입장 제시 중"이라고 알렸다.

또 "최근 CSIS, 카네기 연구소 등 미국 주요 씽크탱크의 보고서에서 한국 참여를 통한 G7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우리의 G7 참여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가고 있는 점을 주목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이날 오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오는 6월13∼15일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적극 연대하는 외교를 해왔는데도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하면서, 정부가 강조해온 '글로벌 중추국가', 'G7 플러스' 외교 목표가 무색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은 브리핑을 통해 "대중 관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미·일을 비롯한 서방국과의 연대를 강화해 왔음에도 이런 결과(G7정상회의 초청 명단 불포함)라니 참담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은 2020년 이후 G7 정상회의에 3차례 초청을 받은 바 있다. 모두 의장국의 초청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의장국인 일본의 초청을 받아 5월 히로시마 G7정상회의에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