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홍준표 "한동훈, 우리 당 얼씬거리면 안 돼…더 이상 질문은 사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때리기에 나섰다.

아이뉴스24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곽영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은 20일 자신이 운영 중인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며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는 '동훈이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한 누리꾼이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한테만 있는 게 아닌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동훈이 차기 당 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고 주장한데 따른 답변이었다.

이 누리꾼은 "'5대 0' 감독이라고 불리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도 최소한 1년 이상의 시간을 줬다. 정치 초보치곤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도 했다.

그러나 홍 시장은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니 보수우파가 망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2022년 대선 경선 후보 때 나는 4%, 윤(석열)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며 "지금의 지지율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며 한동훈에 대한 비판을 마무리하는 듯한 답변을 내놓았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