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최악의 전력난' 에콰도르, 두 번째 비상사태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에너지 정책 실패와 가뭄으로 최악의 전력난 발생

에너지 관련 시설 보호 위해 군·경찰 배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뭄으로 역대 최악의 전력난을 겪고 있는 에콰도르가 결국 두 번째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에콰도르는 군과 경찰을 배치해 에너지 기반 시설을 지키고, 순환 정전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남미 에콰도르 대통령실은 “전기 공공 서비스의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언한다”는 내용의 칙령을 발표했다. 다니엘 노보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미 이번 주 초 에너지 위기와 관련해 한 차례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당시 정부는 순환 정전을 실시하며 전력난을 극복하려 했으나 21일 치러지는 치안 강화와 조직범죄 소탕, 헌법 개정 등에 대한 국민투표로 중단됐다.

에콰도르는 에너지 믹스(구성비) 정책에서 수력발전 의존도가 높다. 수량이 풍부해 전체 에너지원의 75%를 수력 발전으로 충당해 온 것. 하지만 최근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면서 마사르 저수지 0%, 파우테 저수지 4% 등 저수율이 곤두박질쳤다. 여기에 이웃 국가인 콜롬비아가 에콰도르 전력 수출을 전면 중단하면서 문제가 더욱 심각해졌다. 이에 따라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서 순환 정전과 기업 근무일 축소 등의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에콰도르는 이번 두 번째 비상사태를 통해 전국의 에너지 관련 기반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군과 경찰을 배치할 예정이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