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여전히 ‘옳다’는 대통령…“힘으로 압박해야” [공덕포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총선 참패와 관련된 입장을 냈습니다. 윤 대통령의 ‘공개 사과’는 없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정 방향은 옳았다’며 오히려 확고한 국정의지를 내비쳤는데요. 정치권 안팎에선 민심을 경청하겠다던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서 또 자기 할 말만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우리의 박카스(박성태 사람과 사회연구소 연구실장)는 “윤 대통령은 굴복하지 않고 꺾이지 않는 마음이 본인의 성공 방정식이라고 믿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5월2일 본회의에서 ‘채 상병 특검법’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의 장깨비(장성철 공론센터 소장)는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겠지만, 재의결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뱃지 떨어지고 공천 못 받은 분들이 (특검을 찬성하는) 국민적 여론이 높다면, 쉽게 반대하지 못할 것 같다”고 예상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공덕포차〉에서 확인하세요.



제작진
책임 프로듀서 : 이경주
프로듀서 : 김도성
작가 : 박연신
취재 데스크 : 김정필
출연 : 송채경화 장성철 박성태
행정: 김양임
타이틀 : 문석진
기술: 박성영
음향 : 장지남
카메라 : 권영진 장승호 박경원
자막그래픽디자인·섬네일: 김수경
연출 : 정주용(j2yong@hani.co.kr) 이규호 (pd295@hani.co.kr)
제작: 한겨레TV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