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우크라, 러 본토 에너지 인프라 공격…유류 창고 화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본토의 에너지 인프라를 공격했다.

현지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러시아 서남부 스몰렌스크 카르디모프스키 지역의 에너지 복합시설에 우크라이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이 시작됐다. 스몰렌스크는 벨라루스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북부와 가깝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방공군은 드론을 격추했지만, 파편이 떨어지며 연료·윤활유 창고에 불이 났다고 바실리 아노킨 스몰렌스크 주지사가 전했다.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1월 러시아 레닌그라드, 브랸스크, 크림반도 등지의 석유 터미널 등을 잇달아 폭격한 바 있다. 이에 미국 정부는 최대 산유국 중 하나인 러시아의 석유 시설이 타격을 입을 경우 국제 유가가 불안정해질 수 있고 보복 공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우크라이나에 관련 시설 타격을 중단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우크라이나군은 "군사적 관점에서 볼 때 에너지 시설은 정당한 목표물"이라며 러시아 본토의 에너지 인프라를 노린 공습 빈도를 높이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