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엔비디아 760달러까지 추락…시총 3위 다시 구글에 내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리인하 기대감 후퇴 영향 지속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 출회

AI버서 제조업체 SMCI 23.1% 급락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인공지능(AI) 랠리를 주도해 온 엔비디아가 10% 급락하면서 시가총액이 2조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주가가 기술적 지지선인 50일 이동평균선 마저도 밑돌면서 ‘조정 영역’(correction territory)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만간 발표될 1분기 실적이 월가 예상치를 충족시키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10%나 급락하며 762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 2월말 수준으로, 3월 고점 대비 약 22%가 하락했다. 기술적 지지선인 50일 이동평균선 마저도 밑돌았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1조9905억달러까지 쪼그라들었다. 이번주 한주간 약 9000억달러가 증발하면서 미 상장사 시총 3위 자리는 알파벳(1조9260억달러)에 다시 내줬다.

엔비디아 주가는 AI 최고 수혜주로 떠오르면서 그간 랠리를 펼쳐왔다. 매번 실적발표마다 투자자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쏟아내면서 주가는 기하급수적으로 상승세를 탔다. 한때 974달러까지 치솟으면서 ‘천비디아’가 올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다.

하지만 금리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면서 투자자들이 그간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을 대거 내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준 이사 중에서 가장 먼저 금리인하 필요성을 언급한 오스탄 굴스비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마저도 이날 금리인하까지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굴스비 총재는 이날 시카고에서 한 행사에 참석해 “현재 인플레이션에 대한 진전은 정체됐다”며 “한 달 지표, 특히 노이즈가 있을 수 있는 물가 지표에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하면 안 되지만 이러한 상황이 3개월 지속하면서 이것을 묵살할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로서는 우리가 (금리를) 움직이기 전에 기다리고 확실히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엔비디아 주가 추이(그래픽=이미나 기자)


엔비디아 못지않게 급등세를 보인 SMCI 주가는 이날 무려 23.14%나 폭락했다. SMCI는 엔비디아의 고성능 칩을 활용해 AI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센터와 서버를 만들면서 엔비디아 함께 최대 AI 수혜주로 꼽혀왔다. 1년 만에 주가가 1000%이상 급등 했다.

하지만 오는 30일 예상됐던 실적 예비치를 발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투심이 급격히 악화됐다. 기업들은 종종 실적이 월가의 컨센선스 예상치를 크게 상회할 경우 예치치를 발표해 왔다. 이런 상황에서 SMCI가 예비치를 발표하지 않기로 하자 시장에서는 SMCI의 실적이 월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