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폐업한 모텔 화장실서 발견된 70대 남성 백골 시신, 알고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회복지공무원 발견해 경찰 신고

기초생활수급자였던 노인으로 추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폐업한 제주도의 한 모텔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이 발견됐다. 기초생활수급자였던 70대 노인의 시신으로 추정된다.

19일 제주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시 용담1동의 폐업한 한 모텔 건물 객실 화장실에서 두개골 등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회복지공무원이 해당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모텔은 2021년 상반기 영업을 종료한 후 방치돼 있었다.

경찰은 가정을 꾸리지 않고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해왔던 70대 김모씨가 폐업 이후에도 이 모텔에서 계속 홀로 지내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김씨는 2년 여전인 2021년 하반기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밝히기 위해 유전자(DNA) 검사를 의뢰했다.

제주시는 기초생활수급자가 장기간 전화를 받지 않거나 전기·가스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회복지공무원을 통해 전화 확인이나 현장 확인을 하고 있다.

김씨가 숨진 채 발견되기 전에도 사회복지공무원들이 해당 폐업 모텔을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김씨를 찾지 못했다. 폐업으로 방치돼 있던 건물의 구석까지 자세하게 확인 작업이 이뤄지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제주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내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