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중국 하프마라톤 승부 조작 의혹, 사실이었다… "메달 박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속도 늦추고 손짓… 딱 1초 뒤에 골인
"공동 2위 한 3명, 허제 위해 고용돼"
한국일보

중국 육상선수 허제(오른쪽 두 번째)가 지난 14일 베이징 하프마라톤 결승선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날 허제 선수는 1위를 기록했지만 그보다 앞서 달리던 아프리카 선수 3명이 승리를 양보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승부 조작 의혹이 일었고, 19일 마라톤 조직위원회는 부정행위가 확인됐다고 인정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 하프마라톤 대회에서 일었던 '승부 조작' 논란이 사실로 확인돼 입상자 4명의 메달이 박탈됐다.

19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2024 베이징 하프마라톤 조직위원회는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대회 승부 조작 논란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조직위는 "4명의 외국인 주자는 페이스메이커로 고용됐다"며 "이들 가운데 1명은 도중에 경기를 포기했고, 3명은 앞서 달리다가 마지막 2㎞를 남기고 일부러 속도를 늦췄다"며 "그 결과 중국의 허제 선수가 1시간 3분 44초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회에서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허제 선수는 1위로 결승선에 들어왔지만, 석연찮은 정황이 다수 포착됐다. 케냐 선수 2명, 에티오피아 선수 1명은 막바지에 허제 선수보다 앞에서 달리고 있었으나 허제 선수를 돌아보고 속도를 늦췄다. 한 선수는 허제 선수에게 먼저 가라는 듯 손짓도 했다. 결국 3명의 선수 모두 허제 선수보다 단 1초 늦게 결승선을 통과해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중국에서 경기 영상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공동 2위 중 한 명인 케냐 선수 윌리 응낭가트는 지난 16일 BBC 스포츠 아프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포함해 4명의 선수는 허제 선수를 돕기 위한 페이스메이커 계약을 맺은 것"이라며 승부 조작 사실을 밝혔다.

조직위는 허제 선수, 공동 2위를 차지한 세 선수 총 4명의 기록을 취소하고 메달과 상금을 회수할 방침이다. 또 베이징시 체육경기관리 국제교류센터, 중아오체육관리 유한공사 등 대회 주최사들의 베이징 하프 마라톤 개최 자격을 정지했다.

조직위는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개 사과했다. 또 "이 사건을 교훈 삼아 스포츠 정신을 고양하고 대회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장거리 달리기 대회는 중국에서 점점 인기를 얻고 있지만, 부정행위와 관리 조직 부실의 다채로운 역사를 지녔다"며 "2018년 선전 하프 마라톤에서도 참가자 258명의 부정행위가 적발됐다"고 지적했다.

김나연 기자 is2n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