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최상목, 미국 워싱턴서 화상 회의..."중동사태, 비상대응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과 관련해 긴급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열고 사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졌다며 부처별 비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세계은행 춘계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에 머물고 있는 최상목 부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와의 화상 연결로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최 부총리는 국내외 금융시장과 부문별 동향을 보고받고, 우리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발생하지 않도록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계감을 가지고 범부처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