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부부싸움 후 홧김에… 6개월 딸 창밖에 던져 살해한 친모의 최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법원, 징역 7년 선고…“가족 살해한 잔혹한 범행”

생후 6개월 된 딸 아이를 아파트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친모에게 법원이 “가족을 살해한 잔혹한 범행”이라며 중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형사11부(고상영 부장판사)는 19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모(26)씨에 대해 징역 7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세계일보

6개월 된 자신의 여아를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친모 A씨가 지난 2023년 12월 5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판부는 “태어난 지 6개월 된 딸을 잔혹하게 살해해 가중 처벌해야 한다”며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범행 동기에 남편의 책임이 있는 등 다소 참작할 요소도 있어 양형에 반영했다”고 판시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3일 오전 6시 20분쯤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아파트 15층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아기를 창문 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부부싸움 한 남편이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자 홧김에 딸을 베란다에서 창문 밖으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의 결혼 전 거짓말로 다툼을 이어오던 김씨는 사건 당일에도 경제적 문제로 남편과 다투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김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평소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비정상적인 정신 상태에서 범행한 점을 양형에 참작해 달라고 호소했고, 남편도 김씨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 의사를 법정에서 밝히기도 했다.

광주=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