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주목 받는 아세안

1분기 중국 내 외국인 직접투자 57조원…1년 전보다 26%↓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4분기 대비 41.7% 증가

제조업·첨단기술제조업 비중 증가

올해 1분기 대(對)중국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모가 한화 57조원가량으로, 1년 전보다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1∼3월 중국이 유치한 FDI는 총 3016억7000만위안(약 57조5000억원)으로 코로나19 봉쇄를 마치고 '리오프닝'을 본격화한 지난해 1∼3월에 비해 26.1% 줄었다.
아시아경제

중국 위안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상무부는 올해 1분기 FDI가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선 41.7%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궈팅팅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1분기 FDI는 역사적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자평했다.

산업별로는 작년 1분기 대비 올해 숙박·요식업에 대한 FDI가 84.7% 늘었고, 건축업(+17.5%)과 도소매업(+2.2%), 금융업(+1.4%)도 FDI가 증가한 산업으로 꼽혔다.

중국 상무부는 제조업에 대한 FDI가 전체 FDI의 26.9%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2.3%포인트 증가했고, 전체 FDI의 12.5%를 차지한 첨단기술제조업의 비중도 2.2%포인트 늘었다고 설명했다.

투자국별로 보면 독일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대중국 투자가 각각 48%, 5.8% 늘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올해 1분기 중국에 새로 설립된 외자기업은 1만2086개로, 1년 전보다 20.7% 증가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