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판다에게 비스킷 던진 中 여성 "평생 출입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쓰촨성에 있는 자이언트 판다 기지에서 70대 여성 관광객이 판다에게 비스킷을 던졌다가 평생 출입이 금지되는 조치를 당했다. 사건이 발생한 기지는 푸바오의 보금자리 후보지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중국신문망 등 현지 매체는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가 운영하는 두장옌기지에서 관람 도중 비스킷을 던진 관광객 주모(71·여)씨가 평생 방문이 불허되는 '블랙리스트'에 오르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2시 30분께 관람 도중 판다들이 머무는 실외 공간을 향해 비스킷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직원들이 직접 판다 기지로 들어가 주씨가 던진 비스킷을 치웠으며, 수거되기 전 비스킷을 먹거나 접촉한 판다는 없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센터 측은 관광객이 판다에게 먹이를 주거나 물건을 던지는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센터 측은 주씨의 규정 위반을 지적하고 교육하는 한편,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평생 기지 방문을 불허하는 조처를 내렸다.

센터 측은 "관광객들에게 지속해 먹이를 주거나 물건을 던지지 말라고 안내하고 있지만 여전히 비문명적인 현상이 근절되지 않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며 "먹이를 주거나 물건을 던지지 않는 것이 판다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가장 좋은 방식임을 기억해 달라"고 관광객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두장옌기지는 지난달 한국을 떠난 '푸바오'가 격리를 마친 뒤 정착할 것으로 예상되는 4곳의 판다 기지 중 한 곳이다. 푸바오는 현재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가 운영하는 선수핑기지의 격리·검역 구역에서 지내고 있다.

약 한 달간 격리 생활을 한 뒤, 푸바오는 최종적으로 선수핑기지와 허타오핑기지, 두장옌기지, 야안기지 등 4곳의 판다 기지 가운데 한곳에 정착해 생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기지는 모두 해발 1700m 높이에 위치해 판다가 서식하기에 이상적인 환경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며, 과학적인 연구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인프라도 완비됐다. 4곳 모두 야생에 가까운 환경으로. 푸바오는 거처가 정해지면 자연에서 '반(半)야생' 생활을 하게 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