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화영 '술자리 회유' 논란 일축…김성태 입 열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화영 '술자리 회유' 논란 일축…김성태 입 열었다

[앵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술자리 진술 회유 논란과 관련해 당사자인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검사실에서 술을 마시는 건 불가능하다"며 최근 벌어지고 있는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서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횡령과 대북송금 등 혐의로 재판에 출석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