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나무에 매달린 새끼곰 떨어트려 ‘찰칵’…도망친 새끼곰, 다리 절뚝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곰 들고 사진 찍으려는 사람들. 노스캐롤라이나 야생동물 자원 위원회 vimeo 계정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주택가에 나타난 야생 새끼 곰을 억지로 끌어내 기념사진을 찍으려 한 사람들의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퍼져 공분이 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BS·A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애슈빌에 사는 한 주민은 SNS에 촬영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보면 이달 16일 한 아파트 단지에 새끼 곰 두 마리가 나타났다. 이때 대여섯명의 무리가 곰과 사진을 찍으려고 접근했다.

이 중 한명은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새끼 곰을 향해 손을 뻗었다. 그러더니 나무에 붙어있는 곰을 잡아당겼다.

새끼 곰은 겁을 먹은 듯 나무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버텼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새끼 곰은 나무에서 떨어졌고, 이들은 새끼 곰을 품에 안고 사진을 찍기 위해 자세를 취했다.

사람 품에서 벗어나려고 몸부림치던 새끼 곰은 바닥에 떨어진 뒤 울타리를 따라 도망갔다. 자신을 잡기 위해 쫓아오는 사람들을 피하려 방향을 이리저리 바꾸며 뛰어다니기도 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노스캐롤라이나 야생동물 자원 위원회의 생태학자 애슐리 홉스는 사람들을 피해 인근 호수 안에 몸을 숨기고 있던 새끼 곰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다른 한 마리는 발견되지 않았다.

발견된 새끼 곰은 물속에 있어 체온이 낮아진 상태였고, 힘이 빠진 채로 한쪽 다리를 절뚝이고 있었다.

새끼 곰은 인근 재활 센터로 옮겨져 현재 회복 중이다.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나이가 될 때까지 센터에서 돌볼 예정이다.

홉스는 곰을 들고 사진을 찍던 사람들에게 “야생동물에 접근하거나 만지는 것은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근처에 있던 어미가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설 수도 있다”며 “또 사람의 손길에 새끼 곰이 다칠 위험이 있고 어미 곰으로부터 버려질 확률이 높아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생동물을 발견하면 만지지 말고 주 야생동물 보호국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하라”고 당부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