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병만, SBS 새예능 ‘정글밥’에 “내 아이디어 도둑질, 토사구팽”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방송인 김병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병만이 SBS의 새 예능 프로그램 ‘정글밥’은 자신의 아이디어를 도용해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병만은 SBS 예능 ‘정글의 법칙’에 10년간 출연했었다. 새 예능 정글밥에는 출연하지 않는다.

김병만은 19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주장을 하며 “나를 출연시켜 달라는 게 아니다”라며 “‘정글의 법칙’ 팬들에게 사실을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했다.

‘정글밥’은 해외 오지의 식문화를 조명하는 프로그램으로 ‘정글의 법칙’ 시리즈를 이끈 김진호 PD가 연출한다.

김병만에 따르면 그는 올해 2월경 SBS 예능 스튜디오의 고위 간부를 만났고 정글 생존이 아닌 체험과 힐링을 테마로 한 정글의 법칙의 스핀 오프(파생 작품)를 해보고 싶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김병만은 “이후 김 PD를 사무실로 초대해 추가 논의를 하기도 했다”며 “결국 사람은 쏙 빼고 아이디어만 도둑질해 간 것이 아닌가. 그러니 토사구팽 당한 기분이 들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저 팬들과 소박하게 소통하고, 우리 스태프들과 평생 가자는 마음이다”라며 “근데 마무리가 이렇게 되니까 씁쓸하다. 출연할 생각은 전혀 없다. 구걸하고 싶지 않지만 거짓말도 하기 싫다”라고 했다.

김병만의 주장과 관련 SBS 측은 “‘정글밥’은 2023년 8월 ‘녹색 아버지회’ 스리랑카 촬영 당시 현지 시장에서 산 식재료를 이용해 즉석에서 한국의 맛을 재현해 내는 류수영씨를 보고 영감을 얻은 ‘녹색 아버지회’ 제작진이 기획한 프로그램”이라며 “이미 올해 1월 말 편성을 확정 짓고 제작을 준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