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그 입 다물라” 이윤진, 딸 카톡 공개하며 이범수 재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윤진(왼쪽), 이범수. 사진l스타투데이DB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송 중인 통역사 이윤진이 자녀들의 카카오톡 메신저를 공개하며, 딸의 서울집 방문을 막거나 아들과 이윤진의 연락을 막은 적이 없다는 이범수 측 주장에 반박했다.

이윤진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엄마와의 연락을 막은 적이 없다”, “딸의 서울집 출입 자체를 막은 적도 없다”는 이범수 측의 주장에 대해 “그 입 다물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이범수 측 주장에 반박하는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카오톡에 따르면 딸은 이범수에게 “아빠 전화 좀 받아주세요” “학교를 가려면 교과서가 필요해서 가지러 가야하는데 집에 있음” “저만 갈테니” “답장 좀 해주세요 제발”이라며 메시지를 보냈지만 이범수로부터 답장은 오지 않았다.

또 이윤진은 이범수와 지내고 있는 아들에게 “최근에서야 어디 학교로 전학 갔는지 어렵게 소식을 접했다”, “내사랑 예뿐이”, “엄마 마지막으로 봤을 때 편가르기를 하던게 마음이 아파”, “한참 사춘기를 겪는 나니(이)에 어려운 일을 겪게 해서 미안해”라고 메시지를 보냈으나 이 역시 답장을 받지 못해 아들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음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이윤진이 공개한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 일부. 사진ㅣ이윤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기사 일부를 캡처해 “그 입 다물라”며 반박하기도 했다. 이범수가 “아들에게는 개인 핸드폰이 있기에 언제든지 통화가 가능하다”며 “엄마와의 연락을 막은 적이 없다. 딸의 서울 집 출입 자체를 막은 적 없다”고 말한 대목이다.

현재 이윤진은 이범수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윤진은 이범수와 관련한 폭로와 저격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7일 이윤진은 SNS에 “지난 몇년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이범수)의 모의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 세대주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 잘 챙겨주고 있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연예전문 유튜버 이진호가 “이범수의 모의 총포 실체는 영화 소품인 비비탄총”이라며 “이윤진의 문제 제기에는 상당한 비약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윤진은 SNS에 비비탄 총 사진을 게재하며 “아무려면 대한민국 경찰 질서계가 장난감 총 들고 온 여자 신고를 받아 확인 폐기할 만큼 허술해 보이나? 숨어서 머리 쓰는 사람이나 그걸 그대로 방송하는 유튜버나”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윤진과 이범수는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결혼 14년만 파경을 맞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