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정부, 국립대 ‘의대증원 조정’ 건의 수용할듯…오후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2024.4.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025학년도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와 관련해 19일 오후 특별 브리핑을 진행한다. 전날 지방 거점 국립대 총장 6명이 증원분의 최대 절반을 줄일 수 있게 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사항을 받아들이는 발표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를 논의한 뒤 그 결과를 특별 브리핑 형식으로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오후 3시로 예정된 브리핑에는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함께 한다.

앞서 강원대·경북대·경상국립대·충남대·충북대·제주대 총장은 교육부에 건의문을 보내 “교원, 시설, 기자재 등 대학별 인적·물적 자원 확보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내년도는 증원된 의대 정원의 50∼100% 안에서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해당 대학들은 내년도 입학 정원이 총 598명 늘어날 예정이었다. 이 대학들이 50%씩만 선발하면 전체 증원 규모는 총 2000명에서 총 1701명으로 줄어든다. 다른 국립대와 사립대가 모두 동참할 경우 증원 규모가 총 1000명까지 줄 수도 있다. 더 나아가 내년 이후 의대 정원 규모가 조정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총장들은 증원분 감축을 통해 의대 교수 이탈을 막고 의대생들에게도 복귀 명분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의사단체들은 정부가 ‘원점 재검토’, 즉 의대 증원의 전면 백지화를 받아들여야만 전공의들과 의대생들이 돌아올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