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치안 불안' 멕시코 보안 시장 잡아라…한·중 '한 판 승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1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시티바나멕스 센터에서 열린 중남미 최대 규모 보안산업 전시회인 '2024 멕시코 보안 엑스포'에서 참석자들이 한화비전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치안 불안'이라는 고질적인 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멕시코에서 보안 산업이 유망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미국에 인접한 지역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니어쇼어링' 기업들을 중심으로 관련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멕시코가 한국과 중국의 보안제품 및 관련 설루션(solution) 업체들의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18일(현지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최대 박람회장인 시티바나멕스 센터에서는 2024 멕시코 보안 엑스포가 열렸습니다.

16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이 행사는 미국(라스베이거스·뉴욕)을 제외한 미주 대륙 전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보안 관련 전시회입니다.

올해로 21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중국, 인도, 스웨덴 등 20여 개국 419개 업체가 참여했습니다.

현장에서는 폐쇄회로(CC)TV, 사이버 보안 장비, 출입 통제 시스템, 개인보호 안전 장비 등 다양한 품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총기류와 무인비행장치(드론), 방탄의류, 방탄차량 등까지 전시됐습니다.

기업체 관계자와 일반인을 비롯해 군인과 경찰관, 사설 경비업체 요원 등이 인공지능(AI), 가상현실(AR), 사물인터넷 등 최신 기술로 무장한 각종 제품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업체들은 사흘간 2만 명 안팎의 방문객(주최 측 추산)을 맞아 자신들의 혁신 제품을 소개하며 '총성 없는 전쟁'을 벌였습니다.

한국에서는 한화비전을 비롯해 2∼3개 업체가 부스를 마련했습니다.

멕시코 보안산업 업계 5위권인 한화비전의 변상태 멕시코법인장은 "4∼5개의 렌즈와 이미지 센서를 갖춘 AI 기반 멀티센서 카메라가 멕시코 현지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보안 카메라 설치 확대에 나선 멕시코 여러 주 정부와 기업에서 한국 제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SBS

중남미 최대규모 보안산업 엑스포 전시 부스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니어쇼어링과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등 효과를 노리고 멕시코 내 직접 투자에 나선 글로벌 기업들은 보안 시스템 확대에 예산 편성을 늘리고 있습니다.

멕시코 재정부와 통계청 등 자료를 보면 2022년 58억 페소(4천640억 원 상당)였던 멕시코 보안 산업 규모는 지난해 63억 페소(5천억 원 상당)로 증가한 데 이어 올해 70억 페소(5천660억 원 상당)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매년 10% 안팎의 성장세를 보인다는 뜻입니다.

다만, 현재 멕시코 보안 시장 점유율은 하이크비전과 다후아 테크놀로지 등 중국 업체가 1·2위(합계 23% 수준)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어 델 테크놀로지스(미국)와 클라우드 보안업체 액시스 시큐리티(스웨덴)가 한화비전을 근소하게 앞서는데, 두 업체의 경우 주력 상품이 한국 및 중국 업체와는 다소 다른 특징이 있습니다.

SBS

엑스포장에 등장한 마약 탐지견도 눈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업체들은 글로벌 기업과 각 지방정부를 상대로 판매 촉진에 나서 점유율 확대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특히 국방수권법에 따라 하이크비전과 다후아 제품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한 미국계 업체들을 상대로 점차 영향력을 높이고 있습니다.

변상태 법인장은 "월마트 같은 경우 이미 우리 제품을 사용 중이고, 테슬라를 비롯해 멕시코 투자를 확정한 기업들을 상대로도 적극적으로 세일즈하고 있다"며 "멕시코에서 한국 기술에 대한 믿음이 있는 만큼, 수년 내 3위까지 점유율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