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죽일까" "그래"…파주 호텔 사망사건 남성들의 '섬뜩한 대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숨진 남성들 부채 사실 확인

여성 지인에 돈 요구도…금전 목적 범행 가능성

경기 파주시의 한 호텔에서 남녀 4명이 사망한 사건이 숨진 남성들에 의한 계획 범행일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드러났다.

김도형 경기북부경찰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숨진 남성들의 금전 거래 내역과 주변인 조사를 통해 이들이 부채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확한 액수는 지속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전적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만, 이를 뒷받침할 명확한 증거는 피의자가 모두 사망해 명확하지 않고 조사가 더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일인 지난 8일 오후 숨진 남성 2명이 여성들을 호텔 객실로 유인하기 전 '백초크', '사람 기절'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여성들이 객실에 들어간 후 제압당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에 서로 메신저를 통해 '죽일까', '그래'라는 문답이 오간 내용도 발견됐다. 이에 경찰은 계획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살해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남성들은 숨진 여성의 지인에게 연락해 해당 여성인 척하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한 경찰은 이들의 범행 동기가 금전적 이유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지난 10일 파주시 야당동 한 호텔에서 20대 남성 2명이 추락사하고, 이들이 머물던 객실에서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남성 2명은 친구 사이이며, 여성 2명 중 1명은 남성들과 아는 사이이지만 다른 1명은 구인·구직 채팅방을 통해 남성들과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