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박종철 열사 모친 빈소에 정치권 이틀째 조문 행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조국·이준석 등 빈소 찾아…與 지도부도 조문 예정

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빈소 찾은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강동구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정차순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4.4.18 [공동취재]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안채원 기자 = 고(故) 박종철 열사의 모친 정차순 여사 빈소에 18일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틀째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후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는 80년대 민주화 투쟁의 기폭제가 됐던 대표적 사건"이라며 "수많은 사람의 희생으로 쌓아왔던 민주주의가 최근 후퇴하면서 위험에 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조문을 마치고 "박종철 열사는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부활하는데 가장 큰 희생을 했던 분"이라며 "80년대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은 지금도 그와 그 가족분들에게 큰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아쉬운 것은 어머님이 돌아가시기 전까지 부탁한 민주유공자법 처리가 안 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번 국회에서 안 되더라도 다음 국회에서는 민주유공자법이 이른 시일 내에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빈소 찾은 조국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8일 서울 강동구 강동성심병원에 마련된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정차순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4.4.18 [공동취재] kjhpress@yna.co.kr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았다.

조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어무이, 우리 종철이의 꿈이 이뤄지지 않았는데 이리 가셨습니까"라며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고 한 자들과 그 후예들은 아직도 편하게 발 뻗고 잡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종철이가 추구했던 꿈을 잊지 않고 있다"며 "종철이에 비해 한계와 흠결이 많은 저지만 끝까지, 단디 해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박 열사의 부산 혜광고 1년 선배이자 서울대 2년 선배다.

녹색정의당은 김준우 상임대표와 장혜영 원내대표 직무대행이 빈소를 방문했다.

김수영 선임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여사께서 생전 꼭 이루고 싶었던 것이 민주유공자법 제정"이라며 "아들을 만나러 간 정차순 어머님께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게 만든 것은 21대 국회다. 회기가 남았을 때 국회가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도 페이스북에 올린 추모글에서 "먼저 보낸 아들 영전에 향 피워 올리시던 어머니께서 37년 만에 아들 곁으로 가셨다"며 "마지막까지 바라시던 민주유공자법을 꼭 제정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빈소 찾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 강동구 강동성심병원에 마련된 고 박종철 열사 어머니 정차순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4.4.18 kjhpress@yna.co.kr



개혁신당은 이준석 대표와 이주영·천하람 당선인이 함께 조문했다.

이 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에게 "박 열사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시작됐던 민주화 운동의 기운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런 숭고한 인생을 기리고 그 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과 정희용 수석대변인, 이인선 원내대표 비서실장이 오후 늦게 조문할 예정이다.

goriou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