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기적 그 자체”…장례식 직전 관에서 ‘부활’한 신생아 [포착](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태어나자마자 조산으로 숨진 딸의 시신을 실은 관(노란 동그라미) 을 이동 중이던 아버지(왼쪽)는 사망한 딸의 ‘부활’을 눈으로 확인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사망선고를 받은 조산아가 장례식 직전 관에서 깨어나는 기적이 일어났다.

콜롬비아 블루라디오 등 남미 언론의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파라과이 알토 파라나주(州)에 살던 21세 임산부는 지난 12일 갑작스러운 진통과 호흡곤란을 느끼고 병원으로 향했다.

현지 의료진은 고혈압과 기저질환이 있던 산모가 충분한 산소를 공급받지 못하면서 산모와 태아 모두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며 조기 분만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결정했다.

응급 제왕절개수술로 27주 만에 세상에 태어난 아기는 한 번 울어보지도 못한 채 숨을 거둔 상태였다. 아기를 잃은 산모와 유가족은 의료진으로부터 사망진단서를 받은 뒤 신생아를 작은 관에 눕혀 장례식을 치르기로 했다.
서울신문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실린 작은 관(노란 동그라미) 안에는 조산으로 숨진 아기가 누워 있었다. 이후 유가족은 아기가 숨을 쉬고 움직이는 것을 발견한 뒤 곧바로 관에서 꺼내 병원으로 옮겼다. 왼쪽은 아기의 시신을 옮긴 아버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례식을 위해 신생아의 시신을 실은 관을 옮기기 직전, 유가족이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을 때 사망한 신생아의 삼촌인 라몬 메디나는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 관에 누운 아기가 옅은 숨을 쉬고 있었던 것.

메디나는 “아기에게 가까이 다가갔을 때, 아기가 옅은 숨을 쉬며 고개를 움직이는 것을 보았다. 그 즉시 심장에 손을 대봤더니 실제로 심장이 뛰고 있었다”고 당시를 전했다.

가족은 곧바로 아기를 관에서 꺼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의료진 역시 아기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곧장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시작했다.
서울신문

태어나자마자 사망선고를 받았던 아기가 누워있던 관. 현지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산아인 아기의 현재의 몸무게는 400g에 불과하며 여전히 죽음의 문턱에서 싸우고 있지만, 가족은 기적이 일어났다며 흥분과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아기의 삼촌인 메디나는 “아기가 4시간 정도 관 안에 있었다. 이중 2시간 정도는 관 뚜껑이 닫혀 있기도 했다”면서 “가족들은 우리가 살아있는 아기를 ‘생매장’할 수도 있었다는 생각에 더욱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조산으로 태어나 사망진단을 받았던 아기가 생명 징후를 보이자 곧장 병원으로 옮긴 가족들이 아기 시신을 담았던 관을 보고 있다.


가족들은 아기가 ‘부활’했다는 의미에서 ‘예수의 기적’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어주고 아기가 건강을 되찾길 기원하고 있다.

한편, 현지 의료진들은 아기에게 사망선고가 내려졌던 원인을 찾고 있다. 사망진단서를 내준 병원 측의 한 관계자는 “외부 자극에 대한 반응이 부족하고 의식이 없으며 몸이 경직되는 증상을 보이는 강직현상(catalepsy)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강경증이라고도 불리는 강직현상은 강한 긴장으로 정신운동이 저하되고 몸이 뻣뻣해지면서 순간적으로 감각이 없어지는 상태를 의미한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