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전력선 끊겨 온 마을 잿더미로…'세기의 화재' 마우이 산불 원인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긴급 출동 대원 녹취록, 하와이 전기에 "전력선 끊겨 라하이나 근처에 불"

머니투데이

지난해 9월 25일(현지시각) 미 하와이주 라하이나의 말로 거리에 마우이 산불로 불에 탄 나무와 가옥들, 그을린 차량이 그대로 남아 있다. 마우이 카운티는 화재 피해지역인 라하이나의 일부 구역을 주민들에게 개방했다. 마우이섬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져 라하이나 마을 주민 약 100명이 숨져 하와이 역사상 최악의 인명 피해를 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8월 하와이의 유서 깊은 마우이 마을을 폐허로 만든 대형 산불이 끊어진 전력선 하나에서 비롯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앤 로페즈 하와이 법무장관이 발표한 376쪽 분량의 보고서에는 지난해 8월 8일 화재 당일 하와이 전력(Hawaiiian Electric)과 긴급 출동 대원의 통신 녹취록이 포함돼있다. 긴급 출동 대원은 이날 하와이 전기에 전화해 이 회사 전력선 중 하나가 끊겨서 라하이나 근처에서 불이 났다고 말했다.

마우이 화재는 지난 한 세기 동안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산불로 사망자만 최소 101명에 달한다. 1만3000여명의 주민들 중 6000명이 이재민이 됐고, 경제적 피해 규모가 55억달러로 추산된다. WSJ은 이 보고서가 하와이 강풍이 전력선을 망가뜨리며 일파만파로 커진 당시 화재상황을 가장 포괄적으로 설명해준다고 밝혔다.

첫 화재는 오전 6시 35분 하와이 전기 전신주 주변에서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이 첫 번째 화재를 진화했으나 오후 2시 55분 같은 지역에서 또 불이 났다. 오후 3시 23분 바람을 타고 불이 주요 도로로 옮겨져 주택 여러 채를 불태웠고 오후 5시 불은 라하이나 시내에 도달했다.

머니투데이

지난해 8월 10일(현지시각) 하와이 라하이나의 건물과 자동차들이 산불로 전소돼 잔해만 남아 있다. 유명 관광지인 라하이나는 이번 산불로 잿더미가 됐고 미국에서 가장 큰 반얀트리 일부도 손상을 입었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와이 전기 대변인은 이날 오전 화재에 대한 보고서의 설명이 회사의 입장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1차 화재의 원인이 전력선 화재일 수 있으나 오후의 2차 화재 당시에는 이미 6시간 이상 전력선이 차단돼있었다고 해명했다. 라하이나를 파괴한 것은 두 번째 화재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보고서는 정확히 언제 하와이 전기의 전력선이 차단됐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당일 라하이나 화재가 발생하기 전에도 하와이 전기는 강풍으로 손상된 전주를 복구시키고 섬 반대편 무너진 선로 군처의 또 다른 화재를 처리하느라 분주했다. 하와이 전기는 현재 총 101건의 화재 관련 보상 소송에 걸려있다.

당시 소방 대원들은 강풍으로 산불 규모가 급속히 확산되고 송수관이 파손되자 소화전 대신 개인 물탱크에 의존하는 등 악조건 속에 진화 작업에 나섰다. 전날 마우이 소방서장 브래드 벤츄라는 자체 보고서를 발표하며 "그날 직면한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훈련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 화재안전연구소(Fire Safety Research Institute)가 마우이 화재 당시 화재예방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했는지 조사하는 추가 보고서는 올해 말 하와이 법무 장관실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주류·담배·화기·폭발물 단속국도 마우이 카운티 소방당국의 요청에 따라 화재가 어떻게 시작됐는지 별도로 조사하고 있고, 곧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dontsigh@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