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신상품, 라이브 통했다" CJ온스타일, 상반기 '컴온스타일' 누적 주문 1600억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CJ온스타일이 상반기 최대 쇼핑 축제 '컴온스타일' 기간 누적 주문금액 1600억원을 돌파하며 행사 이래 상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CJ온스타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CJ온스타일이 상반기 최대 쇼핑 축제 '컴온스타일' 기간 누적 주문금액 1600억원을 돌파하며 행사 이래 상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CJ온스타일은 컴온스타일 흥행 배경으로 고객 니즈에 맞는 트렌디한 상품을 발빠르게 조달해 예년보다 신상품 수가 대폭 확대된 점을 꼽았다.

18일 CJ온스타일이 이달 4~15일 열린 컴온스타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출 상위 80개 상품 중 32%가 올해 입점한 신상품이었다.

고물가·고금리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행사 기간 신상품 중심의 라이브방송(라방)을 확대 편성하고 신상품 체감 혜택을 확대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것이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웹 등 이커머스 주문 금액 비중이 75%로 압도적으로 컸다. 이커머스 구매 고객 수도 지난해 행사 때보다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테고리별로 보면 뷰티(31%)가 가장 많았고 패션(29%), 리빙(23%), 건강기능·일반식품(14%)이 뒤를 이었다. 특히 뷰티는 신진 브랜드의 약진으로 매출 상위 80위 상품 개수가 지난해 대비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리들샷'으로 화제를 모은 뷰티 브랜드 '브이티(VT)'는 이달 1일 유통업계 최초로 CJ온스타일에 입점했고, 발 빠르게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2주 만에 상위권에 올랐다. 이밖에 에스티로더, 랩시리즈 등 프리미엄 브랜드와 메디큐브, 듀얼소닉 등 뷰티 디바이스 인기도 반영됐다.

이른 더위에 반팔 티셔츠 등 여름패션과 선글라스와 선바이저, 샌들 등 여름용 패션 잡화도 잘 팔렸다고 CJ온스타일은 소개했다.

여행상품 인기는 고물가에도 이어지고 있다. 행사 기간 해외는 동남아와 북유럽 실속 패키지 상품이, 국내는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와 워커힐 등의 호텔리조트 상품이 인기를 끌었다. 영종도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이용권은 지난 2월 CJ온스타일 모바일 라방에서만 53억원가량의가량의 매출을 올렸다.

리빙 상품은 모바일 라방 주문이 많았다. '바?'은 진공 기술로 밀폐용기 시장 혁신을 주도한 브랜드로, 행사 기간 모바일 라방에서만 7억원 가량의 매출을 냈다. 실링팬 브랜드 루씨에어, 덴마크 조명 브랜드 루이스폴센 등도 전체 매진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clean@fnnews.com 이정화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