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홍세화 별세…향년 77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강연하는 홍세화(2006.10.11)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책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로 유명한 홍세화 한국 장발장 은행장이 18일 별세했다고 장발장 은행 측이 전했다. 향년 77세.

고인은 병원에 입원해 암과 싸우던 중 이날 생을 마감했다.

그는 이른바 '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1979년 고국을 떠나 프랑스에서 장기간 망명 생활을 했다. 당시의 경험을 정리한 에세이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를 출간해 한국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02년 귀국해 한겨레신문 편집국 기획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저술·논평하며 톨레랑스(관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2015년부터 장발장은행 은행장을 맡았다.

sewonl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