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전직 언론인 3명 압수수색…김만배와 억대 돈거래 혐의(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혹 불거진 지 1년 3개월만…대장동 일당에 우호적 기사 청탁 의심

연합뉴스

'성남도개공 조례 통과' 청탁 김만배 징역 2년 6월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대장동 개발 사업을 도와달라고 당시 성남시의장에게 청탁하고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기소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법원을 나오고 있다.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는 14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2024.2.14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조다운 이도흔 기자 = 검찰이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업자 김만배 씨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전직 언론사 간부 3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해 1월 김씨와 언론사 간부들의 금전 거래 의혹이 불거진 지 1년 3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한겨레신문, 중앙일보, 한국일보 간부를 지낸 전직 언론인 3명의 주거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한겨레신문 부국장을 지낸 A씨는 2019∼2020년 김씨에게 아파트 분양 대금을 내기 위해 수표로 총 9억원을 받았다.

논란 초기 A씨는 회사에 '김씨에게서 6억원을 빌렸고, 2억원을 변제했다'고 소명했으나, 검찰 자금 추적 등을 통해 3억원의 금전 거래가 추가로 드러났다.

A씨는 금전 거래가 이뤄진 시기엔 정치사회 부에디터·이슈 부국장을 지냈고, 2021년 2월 사회부장을 거쳐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기 시작한 그해 9월엔 편집국 신문총괄직을 맡았다.

중앙일보 간부 출신 B씨는 2018∼2020년 김씨와 총 1억9천만원의 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2018년 8천만원을 김씨에게 빌려준 뒤 7개월여 만에 이자를 합해 9천만원을 돌려받았다. 2020년에는 김씨로부터 1억원을 빌렸다고 한다.

한국일보 전 간부 C씨는 2020년 5월 주택 매입자금을 마련할 목적으로 김씨에게 1억원을 빌렸다. C씨는 대장동 의혹이 보도된 이후 김씨에게 이자를 지급했다.

해당 언론인들은 모두 기자 출신인 김씨와 개인적인 금전거래를 했을 뿐이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검찰은 이들이 김씨로부터 돈거래를 대가로 대장동 일당에 우호적인 기사를 작성하거나 이들에게 불리한 기사 작성을 막아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받은 것으로 의심한다.

A씨 등에게 적용된 형법상 배임수재 혐의는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가 그 임무에 관해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재물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하거나 제3자로 하여금 이를 취득하게 한 때에 적용된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는 직무 관련성과 관계없이 공직자, 언론인 등이 동일인에게 1회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합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하면 성립한다.

연합뉴스

[그래픽] 김만배 언론계 로비 인맥 파악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3부(엄희준·강백신 부장검사)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57)씨가 2020년 6월께 중앙일보 간부 H씨 명의의 은행 계좌로 1억원을 보낸 사실을 파악했다. 그간 H씨와 김씨의 금전 거래는 9천만원으로 알려졌으나 1억원이 더 드러났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김씨의 언론계 로비 의혹은 지난해 1월 검찰이 김씨가 천화동인1호에서 빌린 대여금 473억원의 용처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해당 언론사들은 언론인으로서 직업윤리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사과했고, 당사자들은 해고되거나 사표를 냈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이 불거진 지 1년 넘게 지난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이유에 대해 "모든 의혹을 계속해서 들여다봐 왔고 수사 계획에 따라 진행해온 것"이라며 "다른 고려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