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택배가 또? 30개 훔친 범인은 이웃 여성…경찰 출동에 "들어오면 죽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지난 17일 오피스텔 이웃의 택배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를 받는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피스텔 이웃에게 배송된 택배를 상습적으로 가로챈 혐의를 받는 40대가 경찰과 대치하다 붙잡혔다.

18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산경찰서는 오산시의 한 오피스텔에서 택배 30개를 훔친 40대 여성 A씨를 상습절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택배가 도난당했다는 해당 오피스텔 주민들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CCTV(폐쇄회로TV) 영상 등을 분석한 결과 A씨의 범행을 확인했다.

경찰이 지난 17일 출동하자 A씨는 현관문을 잠근 뒤 "들어오면 죽여버리겠다"고 되레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층 자기 집 난간에 걸터앉는 등 위험한 행동도 했다.

이에 경찰은 특공대 등을 투입해 옥상에서부터 로프를 타고 A씨 집으로 들어가 붙잡았다.

경찰은 A씨의 추가 범행 여부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상혁 기자 rafand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