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北, 작년 말 지뢰 묻은 동해선 육로…최근 가로등 수십개 철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재개 없다' 메시지로 해석, 추가 철거 가능성 주목

뉴스1

동해선 육로. 2018.8.26/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북한이 지난해 말 지뢰를 매설한 동해선 육로(도로) 양측의 가로등을 지난달 상당수 철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군이 지난달 말 동해선 육로의 가로등 수십 개를 철거하는 모습이 우리 군 감시자산에 포착됐다.

군 당국은 북한이 조만간 남은 가로등도 추가로 철거할 수 있다고 보고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육로는 과거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차량이 오가는 등 남북을 잇는 통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이 육로는 지난해 말 북한이 이미 경의선 육로와 마찬가지로 지뢰를 매설해 통행용으로 쓰기 어려운 상태가 됐다.

이는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 수위가 높아진 가운데 북한이 남북 관계 단절에 나선 데 따른 후속 조치들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지난 1월15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0차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접경지역의 모든 북남연계 조건들을 철저히 분리시키기 위한 단계별 조치들을 엄격히 실시하여야 하겠다"라고 말했다.

북한이 동해선 육로의 가로등을 철거한 건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될 일 없다'란 메시지를 낸 것이란 해석도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최근 북한이 동해선 일부 시설물을 철거한 것을 확인했다"라면서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pej86@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