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잇따른 게임 확률조작 의혹…공정위, 위메이드 조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메이드의 온라인 게임 '나이트 크로우'에서 아이템 등장 확률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일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현장조사에 나섰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위메이드 본사에 조사를 착수, 나이트 크로우의 아이템 확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나이트 크로우는 위메이드가 지난해 4월 국내에 출시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다.

위메이드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의무화를 골자로 하는 게임산업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확률형 아이템 정보 변경 사항을 업데이트했지만 최신화된 확률이 기존 공지된 내용과 다른 아이템이 다수 발견돼 논란이 됐다.

가치가 높은 특정 아이템 등장 확률이 0.0198%에서 0.01%, 0.1%에서 0.32% 등으로 정정됐고 가치가 낮은 아이템 등장 확률은 91.9802%에서 95.7%로 수정됐다.

나이트 크로우 운영진은 "확률 정보 등록 시의 실수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용자들은 확률 조작이 의심된다며 공정위에 관련 민원을 제기했다.

공정위는 매출을 올리기 위한 게임사의 의도적인 확률 조작이 있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률 수정 공시가 불러일으킨 조작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그라비티 온라인 게임 '라그나로크 온라인(라그나로크)' 역시 지난달 공지를 통해 일부 아이템의 확률이 잘못 표시돼있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날 그라비티에 대해서도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