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광주 서구, 맨발로 7.7㎞ 조성…걷기 문화 활성화 ‘앞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가 총길이 7.7㎞의 맨발로(路)를 완성했다.

서구는 주민들이 언제나 편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내곁에 맨발로’를 전체 18개 동 24곳에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경제

서구가 주민들이 언제나 편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내곁에 맨발로’를 전체 18개 동 24곳에 조성했다.[사진제공=서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구는 지난 2022년 치평동 상무시민공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금호·쌍학어린이공원을 비롯해 10개 동 14곳에 맨발로 및 황토체험장을 조성했다.

풍암동 금당산에는 4.2㎞에 달하는 맨발로가 조성됐으며 올해 푸름어린이공원 등 3개소에 맨발로를 조성했고 연말까지 농성광장, 효사·운천어린이공원에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서구는 공원 외에도 보다 가까운 곳에서 맨발걷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양동·효광·광주서·주월·금당초등학교와 광덕고등학교 운동장을 활용해 세족장과 안내시설을 이달 중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주민들에게 인기가 많은 상무시민공원 맨발로는 야간 이용객들을 위해 안심 조명을 설치하고 맨발로 폭을 2m로 확장해 주민 만족도를 높였으며, 노인일자리사업과 연계해 맨발로 내 이물질 제거 및 배수로 정비 등 유지관리에도 힘을 쏟고 있다.

또 계절별로 노면 고르기 및 다짐, 마사토 보충작업 등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서구는 맨발걷기 교육, 동호회 운영, 맨발걷기 챌린지 등을 통해 맨발걷기 문화 확산과 생활화에 힘쓰고 있다.

서구는 내달 11일 금당산 일대에서 광주·전남 최초로 ‘제1회 도심맨발축제’를 개최한다.

경로당 활성화 프로그램으로 ‘맨발로 청춘학교’도 운영하고 있으며, 아동 대상 ‘맨발로 키움학교’ 운영을 비롯해 걷기와 요가, 명상을 결합한 맨발치유 프로그램, 노인일자리사업과 연계한 맨발로 멘토링 사업도 추진한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주민들이 쉽게 찾고 즐길 수 있는 맨발로를 도심 곳곳에 조성하고 있다”며 “서구민들이 ‘맨발의 청춘’ 시절을 즐기며 건강과 행복 두 가지를 동시에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들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baekok@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