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트로트 국대' 김다현, 진천선수촌서 유남규 감독 만났다 "국대 큰 꿈 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트로트 국가대표’ 김다현이 유튜브 채널 ‘김다현TV’를 통해 진천국가대표선수촌 방문기를 공개해 화제다.

MBN ‘한일가왕전’ 3차전 중 1차 한일 1대1 라이벌전에서 일본팀을 상대로 첫승을 거두며 파죽지세 인기를 보여준 '황금막내' 김다현은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국가대표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는 생생한 현장을 직접 보고 체험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김다현과 같은 나이에 국가대표로 선발돼 1986 아시안게임에 이어 1988 서울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탁구 금메달을 안겨준 ‘탁구의 신’ 유남규 국가대표 남자탁구단 단장 겸 감독을 만나 국가대표로서 마음가짐과 자세를 배웠다.

유남규 감독은 국가대표 선수들이 입는 태극기가 새겨진 티셔츠를 김다현에게 선물하며 “김다현은 우리나라 트로트 국가대표로서 이 티셔츠를 보면서 국가대표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각고의 노력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큰 꿈을 품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다현은 그동안 큰 경연 때 마다 곡이 담고 있는 내용과 사연이 있는 장소를 찾아가거나 명산에 올라 기를 받는 등 현장에서 답을 찾는 가수로 대중들에게 많은 감동을 선사해 왔다.

‘한일가왕전’ 경연 역시 진천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해 국가대표의 기를 한껏 받은 김다현이 이번 한일 트로트 대항전에서 어떤 모습으로 또 다른 감동의 무대를 선보일지, 그리고 2차, 3차 한일전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다현은 오는 20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현역가왕’ 톱7 전국투어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팬들을 만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