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총리 검토설 박영선 “미국서 조기 귀국... 한국 가서 뵙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기는 6월말까지지만 국내 강의가 있어서…”

대통령실이 국무총리에 박영선 전 의원 임명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17일 나온 가운데 미국에 있던 박 전 의원이 자신의 조기 귀국을 알리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박영선 전 의원은 2021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패배 후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으로 활동해왔다.

박영선 전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하버드 리포트를 마무리해야 할 시점”이라며 “학기는 6월 말까지이지만 5월, 6월에 책 ‘반도체주권국가’ 관련 강의가 몇 차례 있어서 조금 일찍 귀국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전 의원은 “지난 1년 3개월여 동안 선임연구원으로 보낸 이곳 케임브리지에서의 시간과 삶은 캠퍼스의 젊음, 열정과 함께했던 너무나 좋은 경험이었다”며 “하버드에서 알게 된 많은 것들에 대해 ‘진작 내 인생에 이런 기회가 있었다면…’ ‘지금 알게 된 것을 진작에 그때 알았더라면…’이라는 아쉬움과 물음이 늘 머릿속에서 맴돌던 시간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것들을 돌아 볼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다”며 “곧 한국에서 뵙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박영선 전 의원이 올린 글. /박영선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복수의 언론은 대통령실이 총선 이후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박영선 전 의원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으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임명을 유력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박영선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냈고, 양정철 전 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인사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이날 대변인 명의 공지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박영선 전 의원, 양정철 전 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