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나경원, 여성 당선인 차담회…'당권 행보'에는 선 그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명 중 절반 이상 참석…여성 모임 만들기로

나경원, 당권 염두 해석에 "특별한 의미 없다"

여, 비대위 구성 후 조속히 전당대회 열기로

뉴시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국회의원 당선인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04.16.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하지현 이승재 최영서 한은진 기자 = 22대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6일 같은 당 여성 당선자 10여명와 차담회를 가졌다. 차기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일각의 해석에는 "특별한 의미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날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2대 당선자 총회를 마친 뒤 여성 당선자 10여명과 차담회를 가졌다.

이번 4·10 총선에서 지역구에 당선된 국민의힘 당선자는 12명,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소속 비례대표 당선자는 9명이다. 이 중 나경원 전 의원과 조배숙 전 의원이 5선으로 여성 의원 중 최다선에 올랐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차담회에서 여성 당선자들이 힘을 합쳐 당의 위기를 극복하자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나 전 의원과 조 전 의원이 공동 대표를 맡는 여성 의원모임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날 차담회에 참석한 한 참석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똘똘 뭉쳐서 으쌰으쌰 잘해보자는 의미였다"면서도 "나 전 의원이 당권에 대한 의지가 있기 때문에 (오늘 행보에) 그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차기 당권 주자를 놓고 "대중적인 인지도 면에서 압도하는 후보가 나 전 의원"이라면서 "당원들이 더 애착과 애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다만 또 다른 참석자는 "상견례 차원에서 상식적인 얘기를 나눴다"며 "당권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었다. 최다선 의원들이 자리를 만들고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이와 관련 "언제나 새로운 국회가 출발하면 항상 여성의원 모임이 있었다"며 "매달 언제 모이는지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다.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향후 계획 등을 놓고는 "중앙정치를 생각할 시간도 없다. 지역에서 치열한 선거를 했기 때문에 마무리에 바쁘다"며 "아직 들어야 할 때인 것 같아 많이 들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russa@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gol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