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의사를 악마화하는 한국사회… 우리가 수련을 포기한 이유"[돌아오지 않는 전공의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 간담회
전공의 150명 정성조사 공개
절반 이상 주 80시간 초과 근무
처우개선·군복무기간 현실화 등
의료현장 복귀 선결조건 꼽아


파이낸셜뉴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사직한 전공의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 증원에 반발해 의료 현장을 떠난 사직 전공의들이 복귀를 포기하는 것은 수련의 질이 낮고, 전문의로서의 미래가 불투명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는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직 전공의 150명에 대한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터뷰는 인턴부터 레지던트 4년차까지 각기 다른 배경을 가진 전공의를 대상으로 했고, 이날 간담회에서는 중복되는 답변을 제외한 전공의 20명의 의견이 소개됐다.

전공의들은 우리나라에서 전공의 수련은 사실상 잡무가 많고 수련을 빙자한 '가짜노동'으로 수련의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답했다. 실제로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지난 2022년 전공의 2856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4주 평균 주 80시간 이상을 근무한 비율은 52%로 절반을 넘겼다.

바이탈 레지던트인 전공의 A씨는 "대학병원이 3차 의료기관에 필요한 전문의를 양성하고 있지만 정작 전문의를 채용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전공의 B씨는 "수련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또 교육과 무관하게 내실도 없이 과도하게 일하면서 건강을 망치는 현재의 수련 과정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전공의 수련을 완전히 포기하겠다는 전공의들의 목소리도 소개됐다. 수련을 해도 앞으로 희망이 없기 때문에 전공의 수련을 그만두겠다는 것이다.

인턴 C씨는 "의료개악이 되풀이되고 정권마다 의사를 악마화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의사에게 돌을 던지고 있다"며 "전공의 수련을 받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전공의 D씨는 "이번 사태가 마무리돼도 과연 의사에 대한 인식과 전공의 수련 환경이 좋아질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공의 E씨는 "정부가 추진하는 필수의료 패키지가 통과되면 전문의가 되는 것에 의미가 전혀 없을 것이기 때문과 과감하게 전공의 수련을 포기하게 됐다"고 말했고, 바이탈 레지던트 F씨는 "이번 사태로 건강보험료가 고갈되고 의료체계가 붕괴될 것인데, 그 전에 빨리 이 나라를 떠나고자 한다"는 다소 과격한 입장도 밝혔다.

이번 의료 사태 속에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을 떠나고, 상당수는 복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주된 이유는 열악한 수련 환경과 미래에 대한 불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전공의 처우개선과 군 복무기간 현실화의 필요성, 선의의 의료행위에 대한 면책 부여, 의대 증원정책 실무자에 대한 경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런 문제들은 복귀를 위한 선결조건들로, 해결되지 않으면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으로 복귀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류옥씨는 "미국에서는 전공의 수련을 위해 약 20조원(전공의 1인당 1억5000만원)을 지원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약 13억원(전공의 1인당 1만200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너무 낮은 금액"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수련을 포기하는 전공의 비율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류옥씨는 "전공의 수련을 완전히 포기한 사람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수련이 왜 필요할까'라는 생각도 많다"며 "특히 바이탈과 생명을 다루는 과일수록, 지방일수록 더 붕괴되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사직한 전공의들은 가혹한 수련 환경과 부당한 정부 정책으로부터 병원을 떠난 것이지 환자 곁을 떠나고자 한 것이 아니다"라며 "더 이상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환자·의사 관계가 회복불능이 되지 않도록 정부는 의대 증원을 재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이후 첫 공식 발언에서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과 의료개혁을 계속 추진하되 합리적인 의견을 더 챙겨 듣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정책이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지만 의대 증원 2000명 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방향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기존 정책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이날 윤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 중 '의료개혁 계속 추진'이라는 말 이외에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