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갤럭시S24 5G, 애플 아이폰15보다 빨랐다...AI 폰 시장 확대 '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삼성전자 갤럭시 A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첫 번째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S24의 5세대 이동통신(5G)성능이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보다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AI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이번 결과가 삼성전자 AI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16일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 운영사인 우클라에 따르면, 갤럭시S24 시리즈는 14개국가 중 11개국에서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보다 빠른 5G 성능을 보였다.

갤럭시S24시리즈 5G 성능이 우위를 보인 곳은 인도, 필리핀, 태국, 나이지리아,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프랑스, 스페인, 영국, 멕시코, 미국 등이다. 한국과 일본, 인도네시아에서는 아이폰15시리즈의 5G 성능이 더 좋았다.

두 시리즈의 5G 성능 격차가 제일 큰 곳은 카타르로 조사됐다. 갤럭시S24시리즈 5G 다운로드 속도 중간값은 971.49Mbps(초당 메가비트)를 기록한 반면, 아이폰15 시리즈는 788.97Mbps에 불과했다. 5G 업로드 속도 역시 갤럭시S24시리즈는 66.52Mbps에 달했지만, 아이폰15시리즈는 38.70Mbps를 기록했다.

한국에서 두 시리즈의 격차는 8Mbps에 불과했다. 갤럭시S24시리즈 5G 다운로드 속도 중간값은 590.28Mbps, 아이폰15 시리즈 다운로드 속도 중간값은 598.64Mbps이다. 우클라 측은 “정부와 이동통신사의 투자, 이용환경 등에 따라 국가별로 속도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삼성전자 AI 스마트폰 시장 경쟁력 확보에도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중 생성형 AI 폰의 비중은 11% 수준이다. 현재 10개 이상의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30가지 이상의 생성형 AI 폰을 내놓고 경쟁 중이다. 특히 애플이 올해 선보일 아이폰16 시리즈에 AI 기능을 탑재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생성형 AI 폰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AI 스마트폰 시장 선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연내 총 1억대의 기기에서 '갤럭시 AI' 기능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 갤럭시S23 시리즈 등 지난해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에 실시간 통역, 채팅 어시스트, 서클 투 서치, 노트 어시스트 등의 갤럭시 AI 기능을 지원했다. 내달 3일부터는 구형 모델인 갤럭시S22시리즈와 갤럭시Z플립4·Z폴드4, 갤럭시 탭 S8 시리즈 등에 '갤럭시 AI' 업데이트도 진행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온디바이스 AI와 클라우드 AI의 통합이 생성형 AI 스마트폰의 주류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과 다양한 전략적 산업 파트너를 갖춘 OEM들이 앞으로의 스마트폰 경쟁에서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궁경 기자 nk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