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국회 앞 한동훈 응원 화환 행렬… “치워도 계속 와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담장 앞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고 복귀를 요구하는 화환들이 국회에 줄지어 늘어섰다.

16일 국회 사무처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국회 헌정회관 앞에는 한 전 위원장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담은 화환 여러개가 배달되고 있다. 전날 약 50개가 왔고, 이날도 오전까지 몇 개가 추가로 배달됐다.

화환에는 ‘국민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돌아오세요’, ‘한동훈 위원장님 사랑합니다’, ‘우리의 희망 한동훈 보고 싶습니다’라는 등의 문구가 담겼다.

일부 화환에는 보낸 사람이 ‘부산 수영구 동료시민’ ‘동탄 동료시민’ 같은 식으로 표기됐다. 국회 측은 전날 도착한 화환이 허가를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내온 것이라 모두 치웠지만 이날 추가로 화환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담장 앞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총선 참패 이후인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다만 ‘정치를 계속 하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라며 여지를 남겼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특별한 계획은 없고 어디서 뭘 하든 나라 걱정하며 살겠다”고 했다.

한편 한 전 위원장 사퇴로 지도부 공백상태에 빠진 국민의힘은 새 지도부를 선출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