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오늘의 운세] 4월 17일 수요일 (음력 3월 9일 辛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불굴의 정신으로 다시 시작하라. 48년생 중차대한 일이라면 역부족. 60년생 만사가 여의(如意)하니 운수대통. 72년생 온 집안에 웃음소리가 충만. 84년생 변화는 고통이 따르나 안주는 고생이 따른다. 96년생 많이 생각하고 적게 말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자선과 봉사를 생활화하라. 49년생 세상의 주인공은 바로 나 자신. 61년생 다정한 말 한마디가 천 냥 빚 갚는다. 73년생 지나친 자신감은 거부감을 부를 수도. 85년생 날씨는 뿌옇고 마음은 답답하고. 97년생 경쟁자에게도 배울 수 있어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명예 손상이 우려되니 사전에 대비하라. 50년생 동료와 다툼이 예상되니 각별히 주의. 62년생 달구지는 겨울에 썰매는 여름에 장만. 74년생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에 좋은 시기. 86년생 취미와 외부 활동으로 기분 전환을. 98년생 남 위로가 내 위로.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점잖은 언사가 인격을 높인다. 39년생 두루 포용한 뒤에는 엄격한 관리가 뒤따라야. 51년생 문서로 인한 희소식 기대. 63년생 지적받았다면 즉시 고치도록. 75년생 보상은 기대해 봐도 좋을 듯. 87년생 자신의 의견만을 고집하지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본심을 몰라줘도 감정적 대응은 절대 마라. 40년생 직감에 따른 판단 믿어보자. 52년생 여의치 않으니 쉬었다 가라. 64년생 서쪽에서 서기(瑞氣)가 감돈다. 76년생 노력의 대가가 기대되는 하루. 88년생 독신이라면 이성 만나기 좋은 하루.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자선을 베풀면 마음이 홀가분하다. 41년생 주변 사람과의 교류에 적극 나서도록. 53년생 배우자의 문제로 걱정할 일. 65년생 명상과 정신 수양이 필요. 77년생 뜨거운 열정 속에도 차가운 냉정함을 잃지 마라. 89년생 세상에 결점 없는 사람 있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한눈팔지 말고 현재에 충실. 42년생 목표점 놓치면 방향 잃을 수도. 54년생 우여곡절은 있으나 목표 달성은 무난. 66년생 며느리도 참고 견디면 시어머니 된다. 78년생 적극적인 대응보다 관망이 필요할 듯. 90년생 상대 봐가며 전략 달리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재정 상태에 문제 올 수도. 43년생 시비 구설은 열흘 가지 않는 법. 55년생 부정적인 자세로는 성과 내기 어렵다. 67년생 주변 사람과 보조를 맞추도록. 79년생 예상보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니 차근차근. 91년생 솔직한 표현이 오해를 줄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꿈이 있는 사람은 늙을 겨를이 없다. 44년생 삼 년 벌던 논밭도 다시 보고 산다 했다. 56년생 토끼 쫓다 사슴 놓칠라. 68년생 걷기도 전에 뛸 수 있나. 80년생 상서로운 기운이 집안에 가득. 92년생 이성(異性)으로 인한 구설을 경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작은 것을 양보하면 큰 것을 얻는다. 45년생 좋은 일로 바쁜 하루를 보낼 듯. 57년생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명장. 69년생 쉽게 딴 복숭아는 달지 않는 법. 81년생 과감한 투자는 아직 시기상조. 93년생 갈림길은 나그네를 망설이게 한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질환이 있다면 동쪽 의사에게. 46년생 업무와 사람을 구분해서 대처하라. 58년생 지금은 자신이 하는 일에만 집중하라. 70년생 말띠와의 거래는 손해 아님 대박. 82년생 사소한 서운함은 대범하게 넘겨야. 94년생 부모님이 최고의 선생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약간의 난관은 발생할 수 있으나 큰 걱정은 마라. 47년생 건강 관리의 시작은 병을 아는 것부터. 59년생 내일을 위한 충전이 필요. 71년생 절차를 무시하면 큰코다친다. 83년생 재차 손질이 가야 할 듯. 95년생 욕심은 실패의 지름길.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