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맥도날드 가고 맘스터치 왔네…日 시부야 상륙한 싸이버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맘스터치 해외 첫 직영점인 ‘시부야 맘스터치’ - 맘스터치가 16일 도쿄 시부야구에 해외 첫 직영점인 ‘시부야 맘스터치’를 열었다. 이날 개점 전부터 일본인들이 햄버거를 사기 위해 길게 줄 서 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16일 도쿄 시부야구에 해외 첫 직영점인 ‘시부야 맘스터치’를 열었다. 일본 내 한국 문화(K컬처) 인기에 더불어 한국 햄버거로 까다로운 일본인 입맛을 사로잡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동전 맘스터치앤컴퍼니 대표이사는 이날 특파원 대상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가 줄 수 있는 최고의 가치와 경험을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브랜드 고유 가치를 일본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하는 일본 외식 시장에 안착해 향후 ‘시부야 맘스터치’를 K버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이자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베이스캠프로 키워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말했다.

일본 직영 1호점인 ‘시부야 맘스터치’가 들어선 곳은 시부야의 상징인 스크램블 교차로가 인접한 곳으로 일본 맥도날드가 지난 39년간 영업했던 상징적인 자리다.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모두 3층 규모의 대형 매장으로 418㎡ 넓이에 220석이 마련됐다.

시부야 맘스터치에서 판매되는 메뉴는 맘스터치의 대표 메뉴인 ‘싸이버거’와 한국식 양념치킨 등 일본인 대상으로 사전 조사에서 검증된 인기 제품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특히 기존 패스트푸드점과 달리 배터링(반죽 묻히기)부터 후라잉(튀기기)까지 주방에서 직접 조리하는 맘스터치만의 수제 방식을 그대로 유지했다.

가격은 싸이버거 단품을 기준으로 520엔(4700원), 세트 메뉴는 850엔(7700원)이다. 한국 가격은 단품 4600원, 세트 6900원으로 일본이 약간 비싼 편이다.

일본에서 맘스터치는 정식 개장도 전에 현지에서 큰 기대를 모았다. 지난해 10월부터 3주간 운영한 팝업스토어에 3만 3000여명이 몰린 바 있다. 반년 만에 정식으로 문을 여는 시부야 맘스터치는 사전 예약과 현장 방문으로 운영되는데 이날 정식 개점 전부터 2주치 예약석인 1만 3000석이 조기 매진됐다. 이날 오전 10시 정식 개장 전부터 수십명의 일본인들이 길게 줄을 서 있기도 했다.

맘스터치가 일본의 치열한 패스트푸드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을지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다. 일본 패스트푸드 업계 1위인 맥도날드는 일본 전역에 3000여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2위는 모스버거로 1300여개 매장이 있고 3위는 버거킹으로 200여개 매장을 두고 있다. 맘스터치가 이날 문을 연 시부야에만 3개의 맥도날드 매장이 있는 데다 프리미엄 버거인 쉐이크쉑이 최근 문을 열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일본식 표현으로 ‘코스파’(가성비)를 제대로 보여주겠다”며 “맛을 기반으로 한 확실한 가성비를 인정받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뉴 구성도 일본 소비자 특성에 맞춘 현지화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맘스터치는 지난달 기준 국내 매장만 1420여개로 국내 버거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가장 많은 매장 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일본 정식 진출을 계기로 세계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미 일본에 앞서 태국 6개점, 몽골 4개점을 운영하고 있다.

맘스터치는 올해 안에 태국에는 12호점, 몽골에는 10호점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라오스, 카자흐스탄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높은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현지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서울신문

김동전 맘스터치앤컴퍼니 대표이사 - 김동전 맘스터치앤컴퍼니 대표이사가 16일 일본 도쿄 시부야구에 해외 첫 직영점인 ‘시부야 맘스터치’ 관련 특파원 대상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표 메뉴인 ‘싸이버거’를 들어 보이고 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