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범죄도시4’ 164개국 선판매…“시리즈 최대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도시4’가 국내 개봉 전, 전 세계 164개국에 선판매되며 시리즈 최대 규모의 해외 판매를 기록했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영화는 지난 2월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한국 시리즈 영화 최초로 초청된 이후 다시 한번 새로운 역사를 쓴다. 24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164개국에서 선판매되는 놀라운 쾌거를 이룬 것. ‘범죄도시2’가 132개국, ‘범죄도시3’가 158개국에 선판매된 데 이어 4는 시리즈 최대 규모인 164개국 선판매를 이뤄냈다. 때문에 앞으로 보여줄 글로벌 흥행 기록에 귀추가 주목된다.

범죄도시4는 국내 개봉을 시작으로 해외에서도 빠르게 순차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인도네시아(24일 개봉)를 시작으로 호주·뉴질랜드(25일 개봉), 대만·몽골(26일 개봉), 홍콩·싱가포르(5월 1일 개봉), 말레이시아·브루나이(5월 2일 개봉), 북미·영국(5월 3일 개봉), 캄보디아(5월 14일 개봉), 태국(5월 30일 개봉) 등에서 개봉을 확정했다. 이처럼 글로벌 흥행에 시동을 건 범죄도시4는 2024년 전 세계 박스오피스를 시원하게 강타할 전망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