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트럼프 참모 '弱달러' 구상···재집권땐 인플레 자극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이트하이저 등 경제참모들이 구상

"인플레 유발, 달러 위상 약화시킬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제 참모들이 트럼프 재집권시 달러화를 평가 절하해 무역 수지를 개선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약달러’는 미국의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되지만, 인플레이션을 유발하고 세계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지위를 약화시킬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폴리티코는 전임 행정부 출신 인사들을 인용해 트럼프 1기 대중 관세 정책을 설계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경제 참모들이 달러화를 약화시키는 정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역 적자 개선’을 미국 경제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꼽는 라이트하이저는 트럼프 1기 출신 가운데 여전히 트럼프 주변에 남아있는 몇 안되는 경제 참모로 트럼프 재집권시 재무장관 후보로 거론된다.

‘약달러’ 추진과 관련해 라이트하이저는 고율관세를 무기로 다른 국가와 협상하거나, 일방적으로 달러화를 약화시키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트럼프 1기 때도 라이트하이저, 피터 나바로 전 백악관 국가무역위원장 등이 이를 주장한 적이 있는데 스티븐 므누신 전 재무장관, 게리 콘 전 국가경제위원회 의장 등의 반대에 부딪혔고 이는 결국 실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폴리티코는 “다른 나라들에게 통화 가치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해 달러화를 약화시키는 것은 세계 무역을 재편하려는 트럼프의 제안 중 가장 공격적인 제안이 될 것”이라며 “이는 트럼프 1기의 고율 관세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규모 청정에너지 보조금의 파급 효과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전했다.

달러 가치가 약화되면 세계 시장에서 미국 제품의 수출 가격이 낮아지고 이는 미국의 천문학적 무역 적자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약달러는 동시에 수입 제품의 가격을 증가시키고, 세계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위상을 약화시켜 광범위한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폴리티코는 “이란과 러시아와 같은 미국의 적대 국가에 대한 제재도 약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워싱턴=윤홍우 특파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