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재명, 이화영 진술조작 발언에 "검, CCTV 공개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화영 "김성태 등과 함께 술 마시며 이재명 엮기 세미나"

이재명 "아주 심각…징계 사안 아닌 국기문란 사건" 규정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4.15.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종명 이종희 신재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술 마시며 진술 조작' 법정 발언을 두고 수원지검을 향해 폐쇄회로(CC)TV와 출정기록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11시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구속된 쌍방울 관계자들 검찰청에 모아 술판 허용하며, '이재명 죽일 허위진술' 연습시킨 수원지검"이라며 "그런 일 없다고? 그러면 CCTV와 출정기록 공개하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이화영 전 부지사가 지난 4일 변호인 측 피고인신문 과정에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등과 함께 이재명 대표를 엮기 위한 '사실상 세미나'를 했다고 주장한 것에 따른 발언이다.

이 전 부지사는 "술을 마시기도 했다"면서 "쌍방울 측 직원이 사 왔던 거 같다. 구치소 내에서 먹을 수 없는 성찬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수원지검은 "엄격하게 수감자 계호 시스템을 운영하는 교도행정 하에서는 절대 상상할 수도 없는 황당한 주장임을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매우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아주 심각한 일이다. 그냥 그냥 있는 징계 사안이나 잘못이 아니라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구속 수감자들이 검찰청에 불려가서 다 한방에 모여서 술파티를 하고 연어파티를 하고 모여서 작전 회의를 했다는 게 이게 검사 승인이 없이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교도관들이 다 한 명 한 명 수감자를 상대로 계호를 하는데 술파티를 하는 걸 방치했단 건 검사의 명령·지시 없이 불가능하다"며 "대명천지에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나라가 정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엄정하게 진상규명을 해야 되지 않곘나"라며 "누군가를 잡아 넣기 위해 구속 수감자를 불러 모아서 술파티를 하고 진술조작 작전회의를 하고, 검찰이 사실상 승인하고 이게 나라냐.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교도관들도 왜 이걸 방치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자기가 담당하는 수감자들 모여서 검찰청에서 술을 먹는데 이것도 직무유기"라며 "만약에 누구 지시가 아닌데 이걸 허용했다면 심각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징계가 아니라 중대 처벌해야 하는 중범죄다. 이게 단순한 사항이 아니다"라며 "특정인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대명천지에 대한민국 검찰이라고 하는 데가 어떻게 이런 동네 건달들도 하지 않는 짓을…"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2papers@newsis.com, aga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