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헌재의 인생홈런]‘왕발’ 하형주 “부산에선 등산, 서울에선 걷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국민체육진흥공단 상임감사로 일하고 있는 유도 스타 하형주가 대상경륜에서 출발 총성을 울리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헌재 스포츠전문기자


‘왕발’의 유도 스타 하형주(62)는 살면서 많은 것을 이뤘다. 22세이던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고, 25세에 대학교수가 됐다. 모교 동아대에서 40년 가까이 학생들을 가르친 그는 작년부터 국민체육진흥공단 상임감사로 일하고 있다. 그런데 그가 꼽은 인생 최고의 순간은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도, 대학교수가 됐을 때도 아니다. 중학교 때 누나한테서 신발을 선물 받았을 때가 가장 기뻤다고 한다.

경남 진주 출신인 그는 어릴 때부터 유독 발이 컸다. 현재 310mm짜리 신발을 신는 그는 어릴 때 맞는 신발이 없었다. 그래서 온 학교를 맨발로 다녔다. 친구들과 공을 찰 때도 맨발로 찼다. 그러던 어느 날 부산 국제시장을 다녀온 열 살 위 큰 누나가 미군들이 신던 운동화를 사 왔다. 하형주는 “발에 맞는 신발을 태어나서 처음 신어봤다. 얼마나 좋던지 한동안 밥 먹을 때도 운동화를 안고 먹고, 잘 때도 안고 잤다”고 했다.

그는 원래 씨름 선수였다. ‘씨름의 고장’ 진주에서도 불과 6개월 만에 알아주는 선수가 됐다. 하지만 그는 부산체고로 전학해 유도로 전향한다. “이왕 운동을 할 거면 올림픽 종목을 해보고 싶다”는 게 이유였다. 전국체전에는 레슬링 선수로도 출전했다. 중량급 체급에 나갈 선수가 없자 그가 대신 출전한 것이다. 경기 규칙 정도만 익힌 채 출전했는데 그레코로만과 자유형 두 종목에서 모두 우승했다. 동아대에 입학해서는 학교 뒤편 구덕산 편백나무를 훈련 파트너 삼아 하루 1000번씩 밭다리 후리기를 연마했다. 인근 사찰의 스님이 “덩치가 큰 어떤 학생이 나무를 못 살게 군다”는 민원을 대학 총장실에 넣기도 했다. LA 올림픽 금메달은 이 모든 과정이 잘 어우러진 결과다. 그는 씨름과 레슬링에서 배운 기술들을 골고루 써가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의환향한 그는 모든 유혹을 뿌리치고 대학원에 진학했다. 대학 입학 때부터 꿈이던 교수가 되기 위해서였다. 25세에 교수가 됐지만 배움이 부족하다고 느낀 그는 1990년대 중반 성균관대 박사 과정에 다시 입학해 스포츠심리학을 공부했다. 동아대에서는 학생들을 가르치고, 서울 성균관대에선 학생으로 공부한 끝에 3년 반 만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해 8월 국민체육진흥공단 상임감사로 취임한 그는 “국가로부터 많은 은혜를 입었으니 언젠가는 봉사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모든 국민이 건강한 삶, 행복한 삶을 사는 데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에 살 때 그는 등산으로 건강을 지켰다. 그는 “틈만 나면 산에 올랐다. 친구들도 함께 산을 올랐다가 내려온 뒤 막걸리도 한 잔씩 마시곤 했다”고 말했다. 서울에선 직장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있는 올림픽공원 근처에 오피스텔을 얻었다. 그 덕분에 수시로 올림픽공원 이곳저곳을 걷는다. 그는 “올림픽공원은 세계적으로도 훌륭한 공원이다. 이곳에 스토리텔링을 입히고 잘 관리한다면 세계적인 명품 공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헌재 스포츠전문기자 u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