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뎅기열 유럽까지 퍼지나…아시아발 '독한 모기'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남미·동남아 대유행에 매개 모기 유럽 정착

연합뉴스

흰줄숲모기 모형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최근 중남미와 동남아시아에서 급증하는 뎅기열이 유럽에도 확산할 조짐이다.

현재까지는 유행지역을 여행하다가 감염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뎅기열을 사람 사이에 옮기는 흰줄숲모기가 유럽에 사실상 정착하면서 보건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베를리너모르겐포스트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베를린에서 39건의 뎅기열 감염사례가 보고됐다. 2015∼2019년 이 지역 뎅기열 사례는 연평균 18건에 불과했다. 보건당국은 이들 모두 최근 뎅기열이 유행하는 열대·아열대 지역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했다.

독일 전역의 뎅기열 감염사례는 2019년 약 1천200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는 사라지다시피 했다. 그러다가 2022년 375건이 보고돼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뎅기열은 고열과 두통·근육통을 일으키고 드물게 사망할 수도 있다. '아시아호랑이모기'로도 불리는 흰줄숲모기가 매개체로 악명 높다. 백신사업을 하는 빌 게이츠는 2014년 이 모기를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동물"이라고 불렀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모기 방역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흰줄숲모기는 원래 동남아 등지에 살지만 최근 십수 년간 수출입 폐타이어 등을 타고 전 세계로 퍼졌다. 독일 질병청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현재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독일을 비롯한 13개국에 이 모기가 사는 것으로 파악했다.

학계에서는 기후변화로 겨울 기온이 오르면서 흰줄숲모기가 유럽에도 토착화하는 것으로 분석한다. 따뜻한 지역을 여행하지 않고도 유럽에 서식하는 흰줄숲모기에 물려 뎅기열에 걸리는 사례도 늘고 있다. 프랑스와 크로아티아·포르투갈 등지에서 이같은 사례가 보고됐다.

독일의 경우 올봄 습하고 따뜻한 날씨로 모기가 평소보다 빨리 알을 낳기 시작해 여름 모기 대유행을 예고하고 있다.

라이프니츠농업경관연구소의 도렌 베르너는 "모기가 보통 5월 초에야 부화하지만 올해는 3∼4주 정도 이르다"고 전했다. 라인강 인근 90개 지방자치단체는 협의체를 만들어 모기 퇴치 작전에 나서는 한편 흰줄숲모기를 발견하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dad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