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정부, 통합보안 모델 만든다…'K-시큐리티 얼라이언스'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국내 보안기술을 통합한 통합보안 모델을 개발한다.

단일 보안 솔루션만 가지곤 폭증하는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데다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통합보안 모델 개발이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판단에서다.

15일 정보보호산업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통합보안 모델 개발 시범사업에 나섰다. 이는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정보보호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전략'의 후속 조치로, 국내 정보보호기업 간 협업을 기반으로 중동·동남아 등 신흥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민간주도형 전략적 협업 추진연대 'K-시큐리티 얼라이언스'을 구성하는 한편 공동·협업형 통합보안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K-시큐리티 얼라이언스 내 시범분과를 통해 오픈 확장형탐지·대응(XDR) 통합보안 플랫폼과 자유형 통합보안 솔루션을 개발한다. 오픈 XDR 통합보안 플랫폼은 막대한 자금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이 XDR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개발하는 오픈 XDR 플랫폼을 바탕으로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연동 방식 등 업계 표준이 형성돼 지속적 제품 확장과 신규 솔루션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자유형 통합보안 솔루션은 정보보안뿐만 아니라 물리보안 분야에서 지능형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열화상·출입통제 등 제품 간 연동을 통해 획기적인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가 국내 정보보호기업 간 협업에 힘쓰는 것은 글로벌 보안기업을 중심으로 통합보안플랫폼은 대세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글로벌 보안 기업은 다른 기업 솔루션을 통합하거나 기술 제휴를 맺는 데서 나아가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서는 등 협업을 바탕으로 기술력을 높이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

실제 미국 트렌드마이크로는 테크놀로지 얼라이언스 파트너 프로그램(Technology Alliance Partner Program)을 통해 분야별 보안기업, 클라우드 사업자 등 52개사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통합보안 솔루션을 내놨다. 마이크로소프트웨어도 자사 보안 솔루션을 통합한 보안관리 제공업체(MSSP) 신규 발족해 독점적 생태계 구축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센티넬원 역시 올해 초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보호 플랫폼(CNAPP) 스타트업 '핑세이프'를 인수하는 등 분야별 전문기업 인수를 통해 통합보안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국내 정보보호산업계도 바빠졌다. 그동안 한국 정보보호기업은 전통 보안 분야에서 단일 제품을 공급하고 있고, 내수·공공시장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등 협업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지난해부터 '함께하면 더 강하다(Stronger Together)'라는 구호가 정보보호산업계를 관통했다.

이동범 전임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회장에 이어 올해 2월 취임한 조영철 회장 역시 '보안 선단'을 꾸려 글로벌 시장에 도전해야 한다며 기업 간 협력을 강조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특히 조 회장은 자사 파이오링크에서 다른 기업의 다양한 제품을 연동하는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을 출시하는 등 '연합'에 집중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K-시큐리티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통합보안 모델 개발 사업을 진행한다”면서 “이번에 개발하는 통합보안 모델에 신속확인제·특허청 특허전략개발사업·해외진출 지원사업 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 지원사업을 총망라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